02030101 TMBA TMBA #tm_1th_2 > li:nth-child(3) > ul > li.toy_0 > a 02030101 TMBA TMBA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1 > ul > li:nth-child(1) > a 02030201 IMBA IMBA #tm_1th_2 > li:nth-child(3) > ul > li.toy_1 > a 02030201 IMBA IMBA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1 > ul > li:nth-child(2) > a 02030301 EMBA EMBA #tm_1th_2 > li:nth-child(3) > ul > li.toy_2 > a 02030301 EMBA EMBA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1 > ul > li:nth-child(4) > a 02030401 PMBA PMBA #tm_1th_2 > li:nth-child(3) > ul > li.last.toy_3 > a 02030401 PMBA PMBA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1 > ul > li:nth-child(3) > a 02040101 FMBA FMBA #tm_1th_2 > li:nth-child(4) > ul > li.toy_0 > a 02040101 FMBA FMBA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3 > ul > li:nth-child(1) > a 02040201 MFE MFE #tm_1th_2 > li:nth-child(4) > ul > li.toy_1 > a 02040201 MFE MFE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3 > ul > li:nth-child(3) > a 02040401 IMMBA IMMBA #tm_1th_2 > li:nth-child(4) > ul > li.toy_2 > a 02040401 IMMBA IMMBA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3 > ul > li:nth-child(2) > a 02040501 IMMS IMMS #tm_1th_2 > li:nth-child(4) > ul > li.toy_3 > a 02040501 IMMS IMMS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3 > ul > li:nth-child(4) > a 02040601 SEMBA SEMBA #tm_1th_2 > li:nth-child(4) > ul > li.toy_4 > a 02040601 SEMBA SEMBA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3 > ul > li:nth-child(6) > a 02040701 GP GP #tm_1th_2 > li:nth-child(4) > ul > li.last.toy_5 > a 02040701 GP GP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3 > ul > li:nth-child(7) > a 02040701 admission admission #txt > div.sub0303.mt_20 > div.btn_wrap > a 02040701 GP GP #mprovide > div > div > div.box.box3 > ul > li:nth-child(7) > a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문화행사

[전시 작품 한눈에 보기]
김찬송 작가 개인전 | "걷는 단어들"

작가 노트
작업을 어떠한 메시지를 주고자 한다기보다 관람객들에게 전시를 통해 각자 생각할 부분을 제시하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이번 전시는 제가 산책이라는 행위를 통해 발견한 것들과 감정들에 대한 작품들로 구성했습니다.

이번 전시의 작업은 [Garden of Mistrust]라는 시리즈로 2015년 프랑스에 가서 1년 간 작업을 한 경험에서 처음 출발했습니다. 제가 처음 프랑스에 도착했을 때 그 곳의 아름다운 정원과 숲은 자연스럽고 자유로워 보였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 많은 식물들이 사실은 그 곳이 원래 살던 곳이 아니고 여러 대륙에서 왔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진귀한 식물들이 처음에 도착했을 때 풍경은 지금과는 얼마나 다를지 생각해보았습니다. 새로운 것이 도착해서 기존에 있던 것들과 부딪히고 다시 새로운 풍경으로 확장해 나가는 과정이 흥미롭게 다가왔는데요. 부러지고 우거지고 새로 엮이고 색이 변하는 등, 다른 존재들은 기존 사회 속에 흘러 들어와 혼돈을 빚으며 점점 다른 풍경을 만들어 가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이러한 것들이 한 화면에 담기며 충돌하는 순간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작품명: 어떤 산책_53x72.7cm_oil on canvas_2020


작품명: A deeper place_45.5x45.5cm_oil on canvas_2019


작품명: A silent day_53x72.7cm_oil on canvas_2020


작품명: A vanishing field_65x91cm_oil on canvas_2019


작품명: Erased island_65x91cm_oil on canvas_2019

작품명: Frontier_45.5x45.5cm_oil on canvas_2021


작품명: A deeper place_80.3x116.8cm_oil on canvas_2019


작품명: The scent of summer_80.3x116.8cm_oil on canvas_2020


작품명: Garden of mistrust_80.3x116.8cm_oil on canvas_2018


작품명: 익명의 풍경_91x91cm_oil on canvas_2021


작품명: My silent shadow_91x91cm_oil on canvas_2020


작품명: The eternal waves_45.5x45.5cm_oil on canvas_2021


작품명: Windy Memory_45.5x45.5cm_oil on canvas_2021


작품명: Windy Memory_60.6x60.6cm_oil on canvas_2021


작품명: 녹색 산책_91x91cm_oil on canvas_2020


작품명: 산책자_oil on canvas_112x162cm_2021


작품명: 자리잡지 못한 풍경_oil on canvas_112x162cm_2019


작품명: 어떤 산책_45.5x45.5cm_oil on canvas_2021


작품명: 어떤 산책_72.7x53cm_oil on canvas_2020


작품명: While I am walking_24.2x33.4cm_oil on canvas_2021


김찬송 Chansong Kim (b.1988)

  • 2011 국민대학교 미술학부 회화전공 졸업

    개인전

  • 2021 공기가 살갗에 닿을 때,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대전 | 서성이고 미끄러지는, 아터테인, 서울
  • 2019 Proper Gestures, 카라스 갤러리, 서울
  • 2017 안개의 무게. 갤러리 엘르, 서울
  • 2016 자리 잡지 못한 풍경, 갤러리 포월스, 서울
  • 2015 낯선 틈, 갤러리 포월스, 서울 | 낯선 틈, 청주창작스튜디오, 청주
  • 2014 Floating Forest, 대안공간 눈, 수원
  • 2012 Sticky Room, 더케이갤러리, 서울
  • 수상

  • 2020 Young Artist of the Year, GAMMA Young Artist Competition
  • 2016 드로잉 작가상,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양주
  • 2011 제 2회 겸재정선미술관 내일의 작가상
  • 레지던시

  • 2021 대전테미레지던시, 대전
  • 2018 파리 이응노 레지던스, 보-쉬르-센느, 프랑스
  • 2014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 작품소장

  • 서울시, 청주시립미술관,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도서출판 박영사, 개인 콜렉션
  • -전시 큐레이터 정지연-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 윤희정 연락처 : 02-958-3224

    소식

    관심자등록

    KCB ISSUE